6·4지방선거는 세월호 사고 여파로 인해 예년의 선거에 비해 조용하게 치러졌다. 나의 경우 ‘이 사람이 당선되면 안 된다’는 심정으로 사전투표를 했다.

이제 일꾼들은 뽑혔다. 그동안 비방과 폭로가 과열되어 고소·고발로 이어지며 진흙탕 싸움을 치른 곳이 있는가 하면 휴지를 줍는 등 아름다운 선거운동을 벌인 곳도 있다.

희비가 교차된 후보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 유세기간 후보들은 대부분 지역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목청 높여 외쳤다. 그런 만큼 지역을 위해 화합된 모습을 유권자들에게 보여야 한다. 당선자는 낙선자를 위로하고, 낙선자는 민심의 결과에 승복하고 당선자를 축하해야 한다. 특히 당선자는 그동안 갈라졌던 지역 민심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책무가 있다.

각 후보가 내건 공약들도 대부분 지역 번영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당선자는 자신의 공약 실천은 물론 낙선인의 실현 가능한 공약을 수용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서로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열어 화합하며 지역 발전을 위해 합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이인숙(경남 사천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