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에큐메니컬 정책협의회 개최, 과거 반성… 소통·일치운동 강화 등 논의

NCCK 에큐메니컬 정책협의회 개최, 과거 반성… 소통·일치운동 강화 등 논의 기사의 사진
천안살림교회 최형묵 목사가 12일 서울 중구 퇴계로길 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2014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에큐메니컬 선교정책협의회’에서 교회의 사회적 소통능력 강화에 대해 말하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12일 서울 중구 퇴계로길 서울유스호스텔에서 ‘2014년 에큐메니컬 정책협의회’를 갖고 사회적 소통능력 확대, 교회 일치 운동 강화 등 에큐메니컬 운동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기조발제자로 나선 천안살림교회 최형묵 목사는 사회 문제에 교회가 더 민감하게 반응할 것을 주문했다. 최 목사는 “90주년을 맞이한 NCCK는 한국 사회와 교회 안에서 역할을 돌아봐야 한다”며 “사회적 문제 역시 교회가 감당해야 하는 과제이므로 우리 시대의 문제에 더욱 민감한 태도를 보이는 교회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이를 위해 교회의 철저한 자기 인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회가 사회적으로 소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우선 교회 자체의 과제를 감당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교회가 신뢰를 현저히 잃어버린 상황인 만큼 반드시 교회 내적 구조의 변화가 동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NCCK 총무 김영주 목사도 지난 과거를 반성하고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의 삶을 보일 수 있는 실천적 운동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교회의 본질을 온전히 회복하고 평화통일을 이루는 일 등의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며 “하나님께로 돌아가 통곡하는 이들이 소망을 잃지 않도록 힘을 보탤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이범성 교수는 “지난해 열린 세계교회협의회(WCC) 부산총회를 거울삼아 에큐메니컬 재정운영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교수는 또 “지난 4월 정기실행위원회에서 결의한 WCC 부산총회 후속사업을 더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NCCK는 후속사업으로 ‘교회일치 운동 강화 사업’ ‘정의와 평화의 순례를 위한 사업’ ‘창조보전, 생명을 위한 사업’ 등을 진행키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프로그램으로는 회원 교회와 가톨릭 간 교육기회 확대와 2015년 동북아 평화포럼 개최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 참여한 NCCK와 회원교단 관계자 100여명은 ‘신학일치’ ‘정의평화’ 등 각 분야별 세부 행동방안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난 논의한 내용은 오는 11월 총회를 거쳐 사업안으로 확정된다.

진삼열 기자 samu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