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과의 동행] 암환자 식단은 가족 사랑… “밥심으로 이겨내세요” 기사의 사진
송시영 교수는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음식은 삼가고 환자가 즐겨먹고 소화 잘 되는 음식이면 암환자를 위한 식단으로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암환자를 둔 가족들의 현실은 녹록지 않다. 치료에 따른 경제적 부담도 문제지만 그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 중의 하나는 음식 앞에서 구토와 오심으로 힘들어하는 암환자를 지켜보는 일이다. ‘암환자가 어떻게 먹어야 하는가’에 대한 정답은 없다. 그러나 살기 위해 잘 먹어야 하는 것이 암환자의 운명이다. 이에 대해 송시영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원칙을 강요하기보다는 위로의 말을 건네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송 교수는 암환자 식단은 의사에게도 ‘영원한 숙제’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 중 한 사람이 암에 걸리면 가족의 행복은 시름과 좌절감으로 무너진다. 암 앞에서 한없이 나약해지지만 그래도 의연함을 찾아야하는 게 바로 암환자의 보호자들”이라고 강조했다. 또 송 교수는 “암환자가 잘 먹지 못하는 것은 항암제 부작용 때문이기도 하지만 암 자체에서 나오는 독성 때문이기도 하다. 잘 먹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암이 뿜어내는 독성에 흔들리지 않기 위해 힘이 필요하고 그 힘은 암환자가 먹는 ‘밥’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의 설명처럼 암환자가 잘 먹어야 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항암제와 암세포 독성으로 힘들어하는 암환자에게 ‘어떻게 잘 먹게 할 것인가’하는 문제는 보호자들의 끝나지 않는 고민처럼 보인다. 이에 대해 송 교수는 “음식을 오래 먹지 못하는 암환자에게는 적게 먹어도 에너지를 낼 수 있는 고단백 식이가 좋다. 더불어 완벽한 세 끼 식사에 집착하기 보다는 끼니 사이마다 칼로리를 보충해줄 수 있는 간식을 곁들이는 것이 좋다. 감자, 고구마, 달걀 등이 알맞다”고 조언했다. 기호식품에 대한 견해도 덧붙였다. 송 교수는 “암환자의 스펙트럼은 굉장히 넓다. 외과적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 환자도 있고 수술 후 보조요법을 시행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사용하는 항암제도 제각각이다. 환자군이 이토록 다양한데 이들에 대해 획일적으로 음식을 제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술과 담배처럼 치명적인 기호식품은 금물이지만 애타게 커피 한 잔이 생각날 때 마심으로써 암환자가 정서적 안정을 취할 수 있다면 충분히 선택할 여지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대의학에서 암환자에게 하지 말라고 하는 모든 것이 얼마큼 올바르고 정확한지 의료진들도 고민해야 할 때”라며 현실적이고 포괄적인 접근 방법을 택할 것을 강조했다.

식욕촉진제 사용과 관련, 송 교수는 ‘암과 싸워 보려는 의지’라고 해석했다. 송 교수는 “환자가 잘 먹게 유도하는 방법이 식단으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식욕촉진제가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의료진도 보호자도 암환자가 잘 먹는 것을 원한다. 약의 도움을 받아 환자가 잘 먹게 된다면 이는 매우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송 교수는 보호자들로부터 ‘살 수 있나요’ 다음으로 ‘무엇을 먹어야 하나요’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고 한다. 이에 대해 그는 “의사생활 30년 동안 한결같은 질문을 받으면서 과연 내가 답변을 해 줄 만한 자격이 되는지 자문할 때가 많다. 암환자 식단에 대한 의학적으로 통합된 어젠다가 나와야 할 때”라고 말했다. 끝으로 송 교수는 암환자들에게 당부했다. “암에 걸린 남편 혹은 아내를 위해 가족이 해줄 수 있는 것은 ‘음식’뿐입니다. 식단은 완치를 향한 가족들의 바람이자 사랑이죠. 비록 입맛이 없더라도 암환자가 보이지 않는 맛을 음미하며 즐겁게 식사를 한다면 완치를 위한 그 길이 고통스럽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김단비 쿠키뉴스 기자 kubee08@kukimedia.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