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들꽃마루의 추억 만들기 기사의 사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을 찾은 방문객들이 들꽃마루에 활짝 핀 양귀비꽃을 배경으로 추억 만들기에 한창입니다. 언덕을 덮은 알록달록한 꽃밭 속에서 양귀비처럼 맵시를 뽐내보는 것도 일상 속에 작은 위안이 될 듯합니다. 양귀비꽃의 꽃말이 ‘위안’이니까요.

글·사진=서영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