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때 NSC 열렸지만… 문자 못봐 논의도 못했다 기사의 사진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국조특위에서 의원들의 질의 도중 김동연 국무조정실장과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던 지난 4월 16일 오전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열리고 있었지만 사고 사실이 전파되지 않아 대책이 전혀 논의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김현미 의원은 10일 국가정보원 기관보고 후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4월 16일 오전 8시30분부터 9시30분 사이 청와대에서 NSC 실무조정회의가 열리고 있었다”며 “NSC 사무처장, 외교·국방·통일 등 관계부처 차관, 국정원 1차장이 참석했다”고 말했다. 이어 “9시20분 국정원이 휴대전화 문자로 침몰 사고를 전했지만 국정원 1차장이 이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안보 컨트롤타워인 NSC 실무자들이 모여 회의하는 도중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고, 국정원이 이를 통보했지만 NSC에서 논의조차 하지 못한 셈이다.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청와대 기관보고에서 이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회의 당시엔 그 내용을 보고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국정원과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세월호 참사를 당일 오전 9시19분 YTN 보도를 통해 처음 인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대통령이 사고 당일 오전 10시 서면으로 사고를 보고 받은 것에 대해서도 여야 의원 모두 “보고 시간이 너무 늦었다”고 질타했다. 국정원 인천지부도 청해진해운 관계자로부터 당일 오전 9시33분과 9시38분 두 차례 문자메시지로 사고 소식을 전달받았지만 이를 50분 가까이 늦은 10시20분에야 본부에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기춘 비서실장은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인지 여부’에 대해 “최종적인 지휘본부는 안전행정부 장관이 본부장이 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라며 “청와대 상황실에서는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확인해서 대통령께 보고하지 구조를 지휘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는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고 했던 발언과 비슷한 취지다.

김 실장은 자진사퇴 의사를 묻는 질의에 대해서는 “자리에 연연하진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매우 특수한 사건”이라며 “그렇게 큰 배가 이렇게 빨리 넘어갈 줄은…(몰랐다)”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사고 파악이 방송보다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SNS와 매체가 발달해 행정기관보다 더 빨리 언론기관에서 파악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이게 다 개선돼 국가재난통신망에서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성수 최승욱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