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종교개혁자 신앙적 가르침 계승해야

[국내 신학대 교수들, 교황 방한 어떻게 보나] 종교개혁자 신앙적 가르침 계승해야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는 연중기획 ‘한국교회, 위기를 넘어 희망으로’의 제2부 ‘교황 방한과 한국교회’ 시리즈 보도를 위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주요 목회자와 신학대 교수 등 20여명을 대상으로 3개항에 대해 전화 또는 이메일 등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들은 가톨릭에 대한 신학적 입장 등에서는 소속 교단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다. 그러나 교황 방한을 한국 개신교회의 자성과 갱신의 계기로 삼자는 점, 가톨릭과 개신교의 차이점을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다수가 공감을 표했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8개 신학대학 교수들이 보내온 답변을 요약해서 소개한다.

◇설문 문항

①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이 한국교회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② 한국교회는 가톨릭에 대해 어떤 입장과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③ 프란치스코 교황 개인의 리더십에서 한국교회가 참고하거나 교훈으로 삼을 점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있다면 무엇입니까?

①교황의 선행들이 연일 보도되면 가톨릭교회에 입문하는 이들이 늘어날 것이다. 반면 가톨릭과 개신교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궁금해하는 이들도 나올 것이다. 전도할 때 이를 제대로 설명할 수 있다면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②교회사적 관점에서 개신교회와 가톨릭교회는 ‘형제교회’보다 여러 면에서 차이점이 있는 다른 신앙적 단체로 간주해온 면이 많다. 현대 가톨릭교회는 개신교회들과 화합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우리는 16∼17세기 종교개혁자들의 몸짓과 신앙적 가르침들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어야 한다.

③신학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보여주는 삶의 모습은 개신교회 지도자들도 본받아야 한다. 그는 가난하고 병들고 소외된 자들에게 지대한 관심을 보이며, 겸손하고 검소하며 소탈한 삶을 실천하고 있다. 교황이 올해 초 결단했던 10가지는 우리도 실천할 가치가 있다.

침신대 이형원 신대원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