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릉도가 울릉공항, 일주도로, 보금자리주택 등의 건설로 인프라가 크게 개선된다.

도는 2020년까지 4932억원을 투입해 울릉공항을 건설하고 2938억원을 들여 울릉항 2단계 사업을 완료해 하늘길과 바닷길을 아우르는 전천후 교통망을 구축한다고 23일 밝혔다. 울릉공항은 활주로 길이 1100m, 폭 30m 규모로 건설되며 포항이나 양양공항 활주로의 절반 정도로 50인승 규모의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다.

도는 또 1366억원을 들여 울릉 일주도로 가운데 미개통 구간인 저동리 내수전∼북면 천부리 간 4.74㎞ 구간을 2016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