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여름철 식중독 예방엔 깻잎이 최고 기사의 사진
본격 휴가철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 함께 계곡이나 강가로, 바닷가로 바캉스 여행을 떠나고 있습니다.

바캉스 시즌에 가장 인기를 끄는 메뉴는 아무래도 고기일 것입니다. 돼지고기, 소고기 등 육류는 물론 생선회도 강가나 바닷가에서 먹을 때 훨씬 더 맛있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어디서 무슨 고기를 먹든 빼놓아선 안 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어떤 고기와도 궁합이 잘 맞는 깻잎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깻잎 특유의 향을 풍기는 성분, ‘페릴 케톤’은 생선이나 육류의 비린 맛을 없애주고 천연 방부제 역할을 해 무더운 여름철에 흔한 식중독 예방에도 도움을 줍니다.

깻잎에는 또한 비타민 C, 철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합니다. 따라서 여름에 깻잎을 자주, 많이 섭취하면 냉방병과 여름감기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답니다. 본격 휴가철을 맞아 깻잎의 효능이 새삼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한의사들 역시 예부터 들깻잎을 소엽(蘇葉), 들깨를 소자(蘇子)라 하여 약용으로 취급해 왔습니다. 본초강목, 동의보감 등 한의서에도 들깨 잎이 위장을 튼튼하게 해주고 속을 편하게 만들어준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들깨는 크게 두 종류가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식용으로 사용하는 들깨와 약용 또는 관상용으로 쓰는 ‘차조기’가 그것입니다. 성분은 둘 다 비슷하지만 차조기의 향이 더 강합니다.

순천가야한방병원 송호철 원장은 “특히 스트레스로 인한 두통과 담 들림, 소화 장애와 감기 기운이 있을 때 깻잎을 먹으면 좋다”며 “깻잎은 우리 몸의 기혈 순환을 도와 한기 등 나쁜 기운을 없애주고 주고 노폐물이 잘 빠져나가도록 도와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