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U+보안성 심의 통과 결제시스템 공개

LGU+보안성 심의 통과 결제시스템 공개 기사의 사진
1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LG유플러스 전자결제 서비스 ‘페이나우 플러스’ 출시 행사에서 모델들이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페이나우 플러스는 액티브X나 공인인증서 없이 최초 1회만 결제정보를 등록하면 자체 간편 인증만으로 결제할 수 있다. 이병주 기자
정부가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물건을 구매할 때 액티브엑스(ActiveX)와 공인인증서 없이 결제가 가능한 전자결제 간편화 방안을 추진하면서 새로운 결제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 플러스’를 공개하면서 초간편 안전결제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페이나우 플러스는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처음 한 번만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등록하면 모바일과 PC에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결제정보를 따로 보관하지 않고 가상카드 번호로 전환해 이용자의 실제 개인정보 및 카드정보 유출 위험을 낮췄다.

LG유플러스는 국내 결제대행(PG) 업계 최초로 모든 결제 과정이 금융위원회의 보안성 심의를 통과했다며 안전성을 특히 강조했다. 서비스 가입 시에는 LG유플러스가 특허 출원한 자동응답시스템(ARS) 본인 인증방식을 실행해 타인이 대포폰 등으로 서비스에 가입하는 상황을 방지했다. 결제할 때도 패스워드, 안전패턴, 그래픽 등의 여러 가지 본인 인증방식 가운데 이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말까지 국내 모든 신용카드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해외 대형 카드사와 제휴해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 진출을 타진 중이다.

모바일 메신저업계도 금융 서비스를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 카카오는 LG CNS와 함께 ‘카카오간편결제’(가칭)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카카오톡 앱에 신용카드 정보를 등록하면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모바일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결제 모듈은 금융감독원의 인증방법 보안평가 인증을 받았다. 카카오와 네이버 밴드는 모바일 소액 송금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간편결제 수요가 증가하면서 여러 기업들이 관련 서비스를 출시 또는 준비하고 있다”면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단인 만큼 편의성과 더불어 보안성이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