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자축구팀 로시얀카가 박은선(28)의 이적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로시얀카는 “한국의 박은선과 계약했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계약 기간은 1년6개월”이라고 13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서 밝혔다. 로시얀카는 전체 7개 구단 가운데 5위를 달리고 있다.

여자축구 WK리그 서울시청에서 뛰던 박은선은 러시아 무대 진출을 위해 지난달 26일 러시아로 출국했다. 계약은 이미 완료됐지만 러시아 축구협회 내 서류 작업 때문에 발표만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