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환절기 호흡기 질환 조심하세요 기사의 사진
오늘은 절기상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 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는 처서(處暑)입니다.

한국세시풍속사전에선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에 든 처서는 여름이 지나면 더위도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졌다고 설명합니다.

말 그대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계절의 변화가 고스란히 피부로 느껴집니다. 아침저녁과 한낮의 일교차가 10도 안팎에 이를 정도로 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이고, 날씨도 많이 선선해졌습니다.

환절기에는 각별히 바이러스성 호흡기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자칫 감기 등 호흡기질환을 얻기 쉬운 까닭입니다. 6세 미만 어린이들 중 65% 이상이 환절기에 호흡기질환을 앓는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 등은 보통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유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무렵 어른에 비해 면역체계가 덜 완성된 아이들의 건강관리에 좀더 유의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조안나 교수는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심해 면역체계가 더욱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아이들은 물론 면역력 약한 성인들도 주의해야 한다”며 “보온 관리에 신경을 쓰면서 가능한 한 따뜻한 물을 수시로 마셔 코와 목을 따뜻하고 촉촉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