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이른바 ‘데이트 폭력’으로 검거된 사람이 2만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루 평균 18명이 데이트 폭력에 시달리는 셈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연인에게 폭력을 행사하다 검거된 사람은 2011년 6775명, 2012년 7076명, 2013년 6598명으로 집계됐다. 사귀던 애인에 의해 살해된 사망자도 2011년 47명, 2012년 47명, 2013명 49명 등 3년간 143명이나 됐다.

더 큰 문제는 데이트 폭력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는 데다 피해자가 대부분 여성이며, 이들 여성이 장기간 폭력에 노출돼 있다고 박 의원은 밝혔다.

이화영 ‘여성의 전화’ 성폭력상담소장이 펴낸 ‘데이트 폭력 경험 여성의 관계중단 과정에 대한 연구’ 논문에 따르면 피해여성의 40%는 폭행당한 이후에도 관계를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 남성이 헤어지기를 원하는 피해 여성의 요구를 폭력으로 무마하거나 피해 여성도 가해 남성이 무서워 쉽게 이별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피해 여성을 보호할 제도적 장치는 상당히 미흡한 게 현실이다. 애인 사이라는 사적인 관계 때문에 법적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고, 스토킹 범죄조차 1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애인 관계라는 특성상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데이트 폭력 노출 여성의 피해 정도가 훨씬 심각할 수 있다”며 “사회 인식 변화와 피해여성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