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이른 추석… 쓰쓰가무시병 조심하세요 기사의 사진
더위가 멈추고 논벼가 익을 무렵 고개를 들기 시작하는 질환이 있습니다. 일본어로 재난(쓰쓰가)과 벌레(무시)란 뜻을 가진 쓰쓰가무시병입니다.

특히 벌초 및 성묘가 이뤄지는 추석 명절 전후 많이 발생해 더욱 주의가 필요한 병입니다. 을지대병원 감염내과 윤희정 교수는 “올해의 경우 추석이 이른데다가 기온도 예년보다 높은 편이어서 쓰쓰가무시병을 매개하는 털진드기가 더 활발하게 번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쓰쓰가무시병은 주로 숲이나 시골의 집쥐나 들쥐 같은 설치류에 기생하는 털진드기의 유충이 야외활동을 하는 사람의 피부에 붙어 혈액이나 체액을 빨아먹으며 병원체(오리엔티아 쓰쓰가무시균)를 옮김으로써 발병합니다.

보통 감염 후 10∼12일 정도 잠복기를 거쳐 고열 오한 근육통 발진 등 몸살감기와 같은 초기 증상을 보이고, 진드기가 문 자리에 ‘가피’라는 검은 딱지가 생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환자들은 대부분 발병 후 2주 이상 고열과 함께 끙끙 앓다가 면역이 생기며 서서히 회복되지만, 노약자의 경우 쇼크 호흡곤란 신부전 의식저하 등의 합병증을 얻어 생명이 위험해질 수도 있습니다.

쓰쓰가무시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털진드기 유충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따라서 벌초, 성묘 등 야외활동 시 가능한 한 소매가 긴 옷과 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대한 적게 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말아야 합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