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탈당 검토 파동’ 후폭풍이 친노(친노무현) 진영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노 진영의 분화 조짐도 조심스럽게 관측되고 있다.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 영입 과정에서 빚어진 일련의 사태에서 문재인 상임고문에 대한 책임론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 위원장과 진실게임 양상을 초래한 문 고문 측은 ‘좋은 분이지만 당내 동의를 받긴 어렵다’는 뜻을 일관되게 밝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문 고문의 개입 논란은 명쾌하게 정리되지 않고 있다.

친노 진영 내에서도 박 위원장이 그동안 문 고문과 여러 차례 협의한 것을 두고 ‘문 의원과 상의하면 우리의 동의를 다 얻은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는 불만이 나온다. 특히 문 고문이 도운 것으로 알려진 이 교수 영입에 대해 친노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반대한 것을 두고 문 고문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최근에는 당권에 도전해 리더십을 검증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자주 거론된다. 한 친노 인사는 “시험대에 올라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자질을 검증받아야 한다”고 분명히 말했다. 검증에서 탈락하면 대안을 찾겠다는 논리다.

문 고문에 대한 신뢰와 지지가 낮아지는 양상이 관측되면서 친노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광재 전 강원지사에게 시선이 쏠리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친노 좌장격인 이해찬 의원이 안 지사를 밀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공교롭게도 안 지사와 이 전 지사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존재감을 나타냈다.

안 지사는 토론회 전 언론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특별법 관련 국무회의 발언에 대해 “자기 주장만 하고 방 문 잠그는 식은 안 된다”며 “이런 상황에서 ‘경제 문제가 시급하다’고 말하는 것에 국민은 동의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도정(道政)에 성공해야 국민에게 더 큰 사랑을 받아 지도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2017년 대권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피하지 않았다. 토론회에는 문 고문을 비롯해 윤호중 홍영표 박남춘 등 친노계 의원, 정세균 신기남 추미애 의원 등 중진들이 대거 참석했다. 안 지사는 토론회 이후 박 위원장을 찾아가 격려하기도 했다.

이 전 지사는 강연회를 찾은 문 고문에게 “태풍이 불 때 선장의 진정한 솜씨를 보는 법”이라며 ‘훈수’를 뒀다. 강연에서 당에 중도성·합리성을 갖추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최승욱 임지훈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