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황규호] 교육과정 개정 성공하려면 기사의 사진
교육부가 발표한 2015 교육과정 총론 주요 사항에 대해 다양한 비판과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수능 체제가 야기한 문과와 이과 사이의 칸막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대부분 공감하고 있지만 문·이과 통합의 구체적 의미와 방향 그리고 실천 방안에 대한 생각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 점에서 총론 주요 사항에 담긴 교육 발전의 기본 방향과 앞으로의 추진 과제들을 명료화할 필요가 있다.

첫째,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이 문과와 이과를 ‘통합’한 획일화된 교육과정이 되어서는 안 된다. 오히려 문과와 이과라는 두 개의 패키지로만 제공됐던 문·이과 체제의 ‘해체’를 통해 더욱 다양한 조합의 과목들을 선택해 이수할 수 있는 맞춤형 과정을 만들자는 것이 기본 취지다. 소설가를 꿈꾸며 국문학과에 진학하는 학생에게도 ‘문과’ 틀을 넘어서서 과학이나 수학을 깊이 공부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줌으로써 ‘개미’나 ‘다빈치코드’ 같은 새로운 장르의 소설을 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문과나 이과의 폐지 자체보다는 기존 이원화된 문·이과 체제만으로는 담아낼 수 없는 새로운 과정들을 다양하게 이수할 수 있도록 하는 체제를 모색해야 한다.

둘째, 적성과 진로에 따른 다양성을 추구하되 균형적인 발달과 융합적 사고능력 함양을 위해서는 공통적인 기초 소양을 모든 학생에게 길러주어야 한다. 공통과목을 다시 도입하게 된 이유이며, 특히 사회와 과학의 공통과목을 통합형 과목으로 개발하고자 하는 배경이다. 다만 공통과목이나 교과별 필수이수 단위는 적성과 진로에 따른 맞춤형 교육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적정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문·이과 구분 폐지에 따라 누구든지 이공계 대학에 진학할 수 있으니 모든 학생들에게 미적분이나 과학 과목들을 필수로 부과해야 한다는 식의 주장은 문·이과 칸막이 문제 해결의 의미와 방향을 그릇되게 해석한 결과다.

셋째, 수능을 포함한 대입 전형제도는 ‘공통 기초소양 교육’과 ‘맞춤형 심화선택 학습’을 동시에 균형 있게 지원해 줄 수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사탐과 과탐을 분리해 응시토록 하는 현행 수능 체제는 각 영역에서 적어도 한 과목 이상을 응시할 수 있도록 개선되어야 한다. 아울러 고등학교 교육이 공통과목의 반복 학습에만 매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교과별 일반선택과목들에 대한 학습 결과를 대입 전형에 반영하는 방안이 반드시 마련되어야 한다. 전공별 교육에 필요한 선수과목을 지원 자격으로 제시해 주는 것이 일차적 과제다. 지정된 선수과목 성적 반영 방법은 내신성적을 반영하든 또는 ‘선택과목 수능’ 제도를 도입하든 다양한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 이번에 발표된 고등학교 총론의 기본 틀은 실천 가능한 여러 대안을 검토해 보고 어떠한 방안이 채택되든 현장 적용에 큰 어려움이 없도록 예상 문제점들을 분석하고 의견을 조율한 결과다.

총론 주요 사항의 발표 내용은 교육과정 개정의 종착점이 아닌 출발점을 제시한 것에 불과하다. 앞으로 추진되어야 할 더욱 중요한 과제는 반드시 가르쳐야 할 것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교과 교육과정의 학습 내용을 핵심 원리 중심으로 엄선하는 일과 학생의 다양한 과목 선택이 가능하도록 교원 정책을 정비하고 필요한 시설을 확충하는 일이다. 무엇보다 기초소양의 학습을 바탕으로 적성과 진로에 따른 심화학습을 유도하고 지원해 줄 수 있는 대입제도가 모색돼야 한다.

대입제도 개선에서는 특히 수능 체제 등 전형 방법의 문제를 넘어 고등학교 교육과 대학 교육의 연계에 대한 종합적 검토, 논의가 요구된다. 대교협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체 구성을 통해 새로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정상적 운영을 지원하고 유도하는 대입전형제도의 방향을 모색함은 물론 대학에서 가르쳐야 할 것과 고등학교에서 가르쳐야 할 것을 적정하게 구분하기 위한 연구와 논의가 추진돼야 할 것이다.

황규호 이화여대 교육학과 교수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