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와 이혼 등을 포용하려던 프란치스코 교황의 시도가 보수파의 반발로 무산됐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 영국 BBC방송 등 전 세계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톨릭 세계주교대의원대회(주교 시노드)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마지막 날 회의에서 동성애, 이혼 포용 관련 언급을 삭제한 최종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13일 중간보고서에서는 “동성애자들도 기독교 공동체에 헌신할 자격과 은사가 있다” “이혼했거나 재혼한 신자도 영성체에 참여할 수 있다” 등 가톨릭교회의 금기를 깨는 혁신적인 내용이 담겼다. 중간보고서가 공개되자 기존 보수적인 가톨릭계가 강력 반발했고 이날 해당 문구를 최종보고서에 넣을 것인지를 묻는 투표가 진행됐다.

교황청 대변인 페데리코 롬바르디 신부는 “투표 결과 118명이 동성애 문구를 넣는 데 찬성했고, 62명이 반대했다”고 밝혔다. 해당 문구가 최종보고서에 채택되려면 참여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우리나라에선 서울대교구장 염수정(안드레아) 추기경과 한국주교회의 의장인 강우일(베드로) 주교가 참여했다.

앞서 교황청은 보수파의 반발이 거세지자 동성애 문구를 ‘동성애 성향이 있는 남녀를 존중하는 태도로 환대해야 한다’로 중간보고서보다 한층 톤 다운해 절충을 시도했다. 하지만 최종보고서는 교회 교리상 결혼은 남녀만 할 수 있다고 다시금 못 박았다. 또 이혼, 재혼 신자의 영성체 참여 문구도 보고서에 들어가지 못했다.

다만 최종보고서는 “결혼하지 않은 채 살아가는 남녀 커플 등의 결합에도 긍정적 요소가 있으며 피임도 존중할 여지가 있다”고 언급해 기존과는 전향적인 입장을 보여줬다. 중간보고서에서 동거, 피임 관련 문구는 수용한 것이다.

영국 가디언은 최종보고서 내용을 전하면서 “개혁을 시도하려는 프란치스코 교황 등 진보파와 이에 저항하는 보수파 간 갈등의 골이 깊다는 걸 보여줬다”고 했다. 더 나아가 프란치스코 교황의 개혁이 좌절됐다는 식의 보도도 많았다. AFP통신은 “교황을 앞세운 가톨릭 진보파와 보수파 간 맞대결에서 교황이 일격을 받았다”고 해석했고, BBC는 “교황의 시도가 ‘퇴짜’를 맞았다”고 표현했다.

시노드에서 동성애 등이 거론된 것 자체가 의미 있다는 평가도 있다. 가톨릭 동성애 인권단체 ‘뉴웨이즈미니스트리’는 “시노드가 이 문제를 공개 토론한 점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투표 후 “활발한 토론 없이 모든 사람이 거짓 평화 속에 묵인하는 분위기였다면 개인적으로 무척 유감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노드는 임시총회이고 내년 시노드가 5년에 한 번씩 열리는 정기총회다. 따라서 최종보고서는 향후 세계 각국 교구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년 10월 시노드에서 다시 논의된다. BBC는 “오래 금기시됐던 동성애, 이혼 포용 논란에 일단 불이 지펴진 만큼 가톨릭교회가 내년에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고 지적했다.

백민정 기자 min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