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청설모의 겨울 준비 기사의 사진
섬잣나무 열매를 입에 문 청설모가 눈을 반짝입니다. 올해는 숲 속의 견과들도 풍년이라고 하니 청설모와 다람쥐 등이 배고플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자연의 풍요로운 혜택이 산과 숲 속의 작은 식구들에게도 고루 돌아가는 모습에 흐뭇한 마음이 듭니다.

글·사진=구성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