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완충지대가 필요하다 3] ‘혼자’가 아님을 느낄 때… 아이는 달라진다

3회 적절한 소속감이 해법

청소년 자활사업장 ‘카페립’의 교육생들이 16일 직접 만든 커피와 음료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커피를 함께 만들고 손님을 대하며 소속감과 함께 사회생활을 배운다.

아이들은 본능적으로 소속감을 원한다.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가정이나 학교에서 이를 충족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면서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주는 사람과 만나게 된다. 이런 공동체가 교회나 학원인 아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학교를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은 어떨까. 가정이 온전치 못해 제대로 돌봄을 받을 수 없는 경우가 태반이다. 어디든 소속되고 싶은 욕망은 비슷한 처지의 아이들을 끌어 모은다. 최근 청소년 범죄의 온상으로 지목되는 ‘가출팸’(모텔 등에서 집단 생활하는 가출 청소년 무리)이 대표적인 예다. 내성적인 아이들은 ‘은둔형 외톨이’로 세상과 단절해버리기도 한다.

소속감을 갖는 일은 자신을 존중하는 데서 시작된다. 발을 씻어주면서 부모와 틀어진 관계를 회복한다.

가출팸의 리더

지혜(가명·18·여)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어머니를 잃었다. 힘겨운 투병 중에도 지혜가 학교를 마치고 돌아오면 침상에서 일어나 따뜻하게 안아주던 어머니였다. 장례가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는 재혼했다. 아버지와 단둘이 살던 집에 새엄마와 이복동생들이 들어와 시끌벅적해졌지만 지혜의 공허함은 더욱 커졌다. 공부에 흥미를 잃고 학교에서도 멀어졌다. 공허함은 폭식으로 이어졌다. 먹는 것만 빼고 모든 게 귀찮아졌다. 지혜는 “어딘가 헛헛하더라고요. 배가 부른데도 계속 먹게 되는 거예요”라고 했다.


합창단에서 친구와 함께하는 법을 배운다.

중학생 때 지혜는 집을 나왔다. 거리에서 가출팸 아이들을 만났다. 키 169㎝에 몸무게 98㎏. 또래 여자아이들에 비해 덩치와 힘이 월등했다. 가출팸은 지혜를 앞세워 초·중생들에게서 돈을 빼앗았다. 집에선 ‘투명인간’이었지만 아이들 무리에선 리더였다. 어쩌다 경찰서에 붙들려가도 나이가 어려서 늘 훈방됐다. 의기양양해진 아이들은 절도와 성매매에까지 손을 댔다. 성 매수자를 협박해 돈을 뜯어낸 적도 있었다.

결국 소년원에 가게 됐다. 성 매수자를 협박했다가 재판에 넘겨져 보호관찰 처분을 받았는데 도주했다. 다시 가출팸 친구들과 금품 갈취를 하다 붙잡혔다. 경기도 소년원에 2년 입소 처분을 받았다. 자유로운 삶이 몸에 밴 지혜에게 규율로 가득한 소년원은 지옥 같아 자살을 생각하기도 했다.

일찍 꿈을 찾아주는 직업교육을 통해 소속감을 심어줘야 한다.

피부미용 자활 수업에 참여한 게 전환점이 됐다. 마네킹 얼굴을 마사지하던 지혜가 강사의 눈에 띄었다. “너 어디서 배웠니? 정말 잘하는데”라는 칭찬을 들은 지혜는 피부미용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어른에게 칭찬을 듣기는 처음이었다. 지혜는 늘 거울을 보며 연습할 정도로 열정을 쏟았다. 강사는 “실제 손재주가 좋은 아이였습니다. 꽤 소질이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여느 소녀처럼 외모도 가꾸기 시작했다. 피부미용실에 취직하려면 살을 빼야 유리하다는 충고를 듣고는 다이어트를 시작했고 소년원에서 나갈 때 17㎏ 정도 감량에 성공했다. 경기도의 한 피부미용실에 일자리도 구했다. 오전 9시4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일하는 ‘풀타임’이다. 주말에는 여자대학 평생교육원에서 피부미용 수업도 듣는다. 3학기 동안 장학금을 받았을 정도로 성실하게 공부했다.


이제는 미용실 원장님의 잔소리도, 살 더 빼라는 (대학) 언니들의 잔소리도 좋다고 했다. “가출팸 아이들은 아직 비슷하게 살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어요. 저도 몰려다닐 때는 그 아이들이 제 인생의 전부인줄 알았어요. 그러나 지금은 엄마 같은 (피부미용실) 원장님, 저와 같은 관심을 가진 언니들이 있어서 가출팸 아이들과는 연락하지 않기로 했어요.”

글·사진=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