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車도 휴대전화처럼… 모바일 충전 서비스 기사의 사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24일 열린 '전기차 모바일 충전 서비스' 시연회에서 관계자가 전기차 충전기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휴대전화를 충전하듯 콘센트에 선을 꽂아 전기차를 충전하는 ‘전기차 모바일 충전서비스’가 다음 달부터 서울에서 세계 최초로 시행된다. 기존 고정형 완속충전기 이용의 불편함을 덜 수 있는 데다 비용도 훨씬 적게 들어 전기차 보급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환경부, 한국전력공사와 협력해 전기차 모바일 충전서비스 시범사업을 12월부터 내년 4월까지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기차 모바일 충전기에 통신단말기와 전기계량기를 탑재하고 일반 콘센트에는 인식표(RFID 태그)를 붙여 통신망을 통해 사용자에게 전기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국내 중소기업 ㈜파워큐브의 기술력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것이다.

시는 우선 총 100기의 전기차 모바일 충전기를 전기승용차 민간보급사업 선정자(80기), 전기택시 사업자(10기), 서울시·사업소(10기) 등에 무료 보급할 계획이다. 또 아파트 300곳, 롯데마트 50곳, 공공청사 30곳, SK그룹 계열사 50곳, 전기택시 기사 이용식당 20곳 등 총 450곳에 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모바일 충전기를 이용하면 충전기(80만원)와 RFID 태그 설치비(5만원)를 합쳐 비용이 85만원에 불과해 기존 완속충전기 설치 시(700만원)에 비해 615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 휴대가 가능하고, 사용한 만큼만 전기요금이 부과되는 데다 이사 때 재설치 비용(600만원)도 들지 않는다고 시는 설명했다. 정효성 시 행정1부시장은 “전기차 모바일 충전서비스는 충전의 편의성을 높여 전기자동차 대중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라동철 선임기자 rdchu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