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접수를 사칭하는 ‘생활 밀착형 민원 스미싱’이 급증하고 있다. 법원 출두명령이나 택배, 초대장 등 기존 수법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자, ‘분리수거 위반’ 등 생활 밀착형 민원 문자를 전송해 돈을 빼가거나 앱 설치를 유도해 개인정보를 유출해간다.

이런 스미싱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문자 발신번호로 항의전화 및 표기된 URL 주소로의 접속은 피하고 가입 통신사의 고객센터로 직접 결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소액결제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소액결제 차단을 요청해야 한다. 또 한국인터넷진흥원, 안랩 등에서 무료 배포되는 앱을 통해 주기적으로 검사하고 자주 등장하는 문구를 미리 스팸 문구로 등록해 둬야 한다. 만약 URL을 눌렀다면 스마트폰을 초기화시킨 후 모바일 전용 백신으로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치료해야 한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스미싱 문자는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다. 수능을 끝낸 청소년 대상으로 하는 합격자 발표, 직장인 대상의 연말 모임, 소득공제 신고 등 소재는 무한정 널려 있다. 스미싱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국민 스스로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다.

김현석(전남 해남경찰서 읍내지구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