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 부산 ‘韓·中 영화펀드’ 조성 손잡아 기사의 사진
서병수 부산시장이 25일 중국 최대 영화사인 완다그룹 본사에서 왕젠린(王健林·왼쪽) 회장과 한·중영화·영상산업 교류발전을 위한 협정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중국 최대 영화업체인 완다그룹과 영화·영상산업 협정을 체결함에 따라 국내 영화·영상산업의 중국 진출 거점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시는 중국 베이징 완다그룹 본사에서 왕젠린(王健林) 회장과 서병수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 영화펀드 조성’ 등 영화·영상산업 상호 협력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번 협정체결에 따라 ‘한·중 영화펀드’를 조성해 부산이 창작인력·제작사·배급사·극장 등 영상관련 기업을 아우르는 실질적인 영화제작 도시로 변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다그룹은 내년 초 부산시를 방문해 ‘한·중 영화펀드’의 금액 및 운영 사항 등을 최종 협의하는 한편 영화·영상산업 외에 관광·부동산개발 등 다각적 분야에서 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완다그룹은 영화펀드 조성 외에도 부산국제영화제와 새로 탄생할 ‘칭다오 영화제’와의 교류방안 모색, 영화 공동기획·제작·배급, 영화·영상분야 기술 및 전문인력 교류 등 양국의 영화·영상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서 시장을 단장으로 한 중국시장개척단은 29일까지 베이징과 시안, 상하이 등을 방문해 중국 최대 투자법인인 대성법무법인과 투자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부산의료관광설명회, 외국인합작투자 부산유치 협정 등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 시장은 “중국과의 교류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경제협력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