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즐감스포츠

[즐감 스포츠] 미국 스포츠의 인종차별

[즐감 스포츠] 미국  스포츠의  인종차별 기사의 사진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는 시포드. EPA연합뉴스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은 스포츠에서도 뿌리가 깊다.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 역사는 150년에 가깝지만 흑인선수를 받아들인 것은 67년 전인 1947년 재키 로빈슨이 처음이다. 1956년까지 브루클린 다저스에서 뛴 로빈슨은 신인왕, 내셔널리그 MVP를 수상했지만 여전히 인종차별이란 더 큰 적과 싸워야 했다. 지난 9월 미국 일간지 LA타임스는 로빈슨이 데뷔하기 63년 전인 1884년 흑인선수 모세 플리트 워커가 메이저리그에서 1년간 활약한 뒤 퇴출됐다고 보도했지만 본격적인 흑인선수의 등장은 로빈슨이 선도했다고 볼 수 있다.

미국프로골프(PGA)도 오랫동안 흑인들이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이었다. 찰리 시포드(92)는 1961년 PGA 투어가 유색인종의 대회 출전금지 조항을 삭제한 뒤인 1967년 하트퍼드오픈과 1969년 LA오픈에 출전, 기어코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그는 2004년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데 이어 지난 25일(한국시간) 백악관에서 ‘대통령 자유훈장’을 받았다. 프로골퍼로서는 아널드 파머(2004년)와 잭 니클라우스(2005년)에 이어 세 번째다. ‘골프계의 마틴 루서 킹’으로 불리는 그는 흑인 골퍼의 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았다. 타이거 우즈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시포드의 희생이 새 역사를 창조했고, 내가 탄생하는 밑거름이 됐다”고 축하했다.

서완석 국장기자 wssu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