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구월동 소재 가천대 길병원에서 당직근무가 아닌 의사가 술에 취한 채 진료하고 수술까지 집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수 신해철 사망 사건을 둘러싸고 의료사고 여부가 논란이 된 데 이어 술취한 의사의 수술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의사들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

1일 인천 남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11시쯤 길병원 응급실에서 성형외과 전공의 1년차 A씨(33)가 술에 취한 채 응급환자 B군(3)을 진료하고 수술을 집도했다.

겨우 걸음마를 뗀 B군은 바닥에 쏟은 물에 미끄러져 넘어졌으며 턱 부위가 찢어져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A씨는 술에 취해 비틀거리며 B군의 상처 치료를 했지만 찢어진 부위를 제대로 봉합하지 않았다.

B군 부모는 “의사가 비틀거리면서 오더니 소독도 안하고 위생장갑도 끼지 않고 수술을 대강 했다”며 “실도 제대로 꿰지 못할 정도로 취해서 아이 얼굴에 바늘을 올려놓기도 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B군 부모는 뼈가 보일만큼 깊은 상처여서 세균감염이 되면 위험할 것으로 우려했지만 A씨는 촘촘하게 꿰매면 괴사가 일어날 수 있다고 해 실랑이가 벌어졌다. 병원 측은 뒤늦게 다른 의사를 불러 B군을 진료하고 상처 부위에 대한 수술을 마쳤다.

당시 B군 부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음주감지기로 A씨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지만, 음주 진료에 대한 음주측정 강제규정이 없어 혈중알콜농도까지는 측정하지 않았다.

병원 측은 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A씨를 파면 조치했다. 곧 추가 징계위를 열어 응급센터소장, 성형외과 주임교수, 간호팀장 등 관련자 10여명을 해임할 방침이다. 이길여 길병원 재단이사장은 보고를 받고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길병원 관계자는 “A씨가 저녁때 반주를 곁들여 식사를 했고, 응급실 호출을 받은 뒤 선배들이 불편할 것 같아 당직이 아닌데도 응급실에 들어가 진료했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한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B군 부모는 “아들이 정신적인 피해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대학병원의 응급실 운영시스템에 대한 전면적인 재정비와 함께 의사의 음주 진료와 수술에 대한 처벌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술에 취한 채 진료·수술에 나서는 의사에 대한 처벌 규정은 의료법에 없다”며 “진료에 큰 실수를 저지르는 등 부작용을 유발한다면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있지만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