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은퇴 설계] 노후자금·건강·여가… 은행 가서 상담받자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신한의 ‘S-미래설계’는 기존의 재무계산 중심 은퇴설계 시스템에서 고객 중심으로 중심추를 옮긴 서비스다. 은퇴 생활비와 필요한 자금, 현재 필요한 상품 등에 대해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미래설계통장’과 ‘미래설계카드’를 기반으로 해 은퇴자산관리 특화를 위해 다양한 연금상품 및 투자형 상품들을 갖추고 있다.

하나·외환은행은 각각 운영하던 은퇴 브랜드를 통합해 ‘행복노하우’를 만들었다. 전 계열사가 하나의 통합 브랜드를 사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하나UBS행복노하우연금펀드’는 창구 상담을 위해 시간을 내기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가입 시점부터 은퇴 시까지 투자상품 비중을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상품이다. 이외에도 연금수급통장 ‘행복노하우통장’, ‘행복노하우CMA’와 연금보험상품인 ‘행복노하우연금보험’, 의료비·약제비 할인 등 혜택이 주어지는 카드상품 ‘행복노하우카드’ 등을 판매하고 있다.

2012년 출범한 KB국민은행의 ‘KB골든라이프’는 0∼100세 생애 주기별 노후준비 진단을 통해 체계적인 노후설계 전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57개 영업점을 ‘KB골든라이프 특화 점포’로 운영해 고객들이 노후 설계에 대한 노후설계 마스터의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밖에 은퇴 준비를 위한 정보 제공을 위해 매주 목요일 정기적 은퇴 준비 교실인 ‘KB골든라이프데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상·하반기 테마를 정해 정기적인 세미나를 진행한다.

우리은행은 ‘우리청춘100세’를 통해 은퇴설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기존 입출식 통장 ‘우리평생파트너통장’과 ‘우리평생파트너예·적금’을 결합한 ‘우리청춘100세 상품 패키지’를 통해 종합적으로 은퇴자금 마련부터 자금 운용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직장인부터 연금을 받는 은퇴자까지 평생 이용 가능하다. 급여나 연금이체 시 매일 잔액 100만원 이하 금액에 대해 연 2.0%의 금리가 적용되며 전자금융 이체수수료, 자동화기기 이용수수료 월 10회 면제 혜택이 주어진다.

IBK기업은행은 금융지원 솔루션과 생활지원 솔루션으로 구분해 재무적·비재무적 은퇴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IBK평생설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외 유명 레저, 관광, 평생교육기관, 의료기관, 장례식장 등과의 제휴를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엔 만 40세 이상 고객을 위한 ‘IBK평생설계통장’을 통해 요람에서 무덤까지 ‘평생 고객화’를 추구하고 있다.

NH은퇴연구소를 중심으로 맞춤형 노후설계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NH농협은행은 국내 최대 점포망을 활용한 지역 밀착형 고객 친화 사업 전략을 통해 은퇴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전문화된 인력을 영업점에 배치하는 것은 물론 고객의 생애 주기에 따른 자금 수요와 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의 3층 보장제도 외에 주택연금까지 감안한 은퇴 설계를 할 수 있는 자산관리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은애 기자 limitle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