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구닐라 린드버그 평창동계올림픽 조정위원장이 8일(한국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IOC는 썰매종목을 치를 수 있는 슬라이딩센터가 다른 나라 어디에 있는지 확인해 다른 선택 방안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알려주겠다”면서 “그러나 이들 종목을 평창에서 개최할지 말지는 평창조직위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린드버그 조정위원장은 “다음 주 후보지 12곳 명단을 평창에 보낼 것”이라면서 “내년 3월 말을 결정 시한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수용 여부는 평창조직위에 맡기겠다면서도 IOC 차원의 분산 개최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이 문제를 둘러싼 파장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AP통신은 IOC 관계자를 인용해 2018년 평창올림픽 때 봅슬레이와 스켈레톤 종목이 다른 국가에서 분산 개최될 경우 12곳이 후보지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IOC 관계자는 올림픽 이후 거의 사용되지 않을 경기장 건설에 드는 비용을 줄이고자 썰매종목 개최지를 외국으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7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8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IOC 총회에서 ‘어젠다 2020’이 확정되면 2018년과 2020년 동·하계 올림픽을 치르는 한국과 일본이 일부 종목을 분산 개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dpa통신도 IOC가 루지와 봅슬레이, 스켈레톤 종목을 이미 경기장이 있는 아시아나 유럽, 북아메리카 국가에서 대신 개최하도록 평창에 슬라이딩센터 건립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IOC 움직임에 대해 우리 정부와 평창조직위는 분산 개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장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