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톡, 보안 강화한 ‘비밀채팅’ 기능 추가

새 암호화 기술 적용… 단말기 사용자만 풀 수 있게

카톡, 보안 강화한 ‘비밀채팅’ 기능 추가 기사의 사진
지난 10월 이른바 ‘사이버 사찰’ 논란을 빚었던 다음카카오가 카카오톡 개인정보 보호 강화를 위해 새 암호화 기술을 적용한 대화(채팅) 기능을 내놨다.

다음카카오는 개인정보 보호 강화를 위해 새 암호화 기술 ‘종간단 암호화’ 방식을 적용한 ‘비밀채팅’ 모드를 추가했다고 8일 밝혔다. 종간단 암호화 방식은 휴대전화 등 개인 단말기에서 메시지 내용이 암호화된 뒤 서버로 전송돼 사용자만 해당 암호를 풀 수 있는 기술이다. 다음카카오 측은 제삼자가 서버에서 대화 내용을 확인하려 해도 암호를 풀 수 있는 열쇠가 사용자 단말기에만 있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비밀채팅을 이용하려면 일대일 채팅방의 ‘더보기’ 메뉴에서 ‘비밀채팅’을 누르거나 채팅방 개설 후 채팅 종류를 ‘비밀채팅’으로 선택하면 된다. 다만 일반채팅 모드에서 지원됐던 보이스톡, 투표, 일정 등의 기능은 제한된다.

다음카카오 측은 지난 10월 개인정보 침해 논란이 불거질 당시 서버 저장 기간을 3∼7일에서 2∼3일로 줄이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텔레그램 메신저 사용자가 늘면서 ‘사이버 망명’이라는 신조어를 만들기도 했다. 당시 다음카카오는 연내에 비밀채팅 기능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그룹대화방 재초대 거부 기능도 포함됐다. 사용자가 그룹채팅방에서 나갈 경우 다시 초대받는 것을 거부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능은 채팅방 ‘더보기’ 메뉴의 ‘설정’에서 ‘초대거부 및 나가기’를 선택해 활성화할 수 있다. 비밀채팅과 재초대 거부 기능은 안드로이드 카카오톡 4.7.0버전에서 먼저 지원되며 iOS는 이른 시일 내 업데이트가 제공될 예정이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