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시내버스를 타고 가면서 대단히 흐뭇한 광경을 목격했다. 요금함 바로 아래 사탕 바구니를 비치해 두고는 필요한 만큼 가져가라는 눈짓을 버스 기사가 보냈다. 또 모든 창문 위쪽에 예쁜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해놓아 큰 감동을 느꼈다. 게다가 승객이 타고 내릴 때마다 “반갑습니다” “안녕히 가십시오”라며 인사까지 하는 게 아닌가.

버스를 이용하다보면 일부 기사는 승객들에게 반말조로 신경질을 내거나 자신만이 좋아하는 음악을 크게 틀어 승객들을 언짢게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배차시간에 쫓긴 탓인지 차로 변경이나 급제동 등 난폭운전을 일삼고 경음기를 자주 울려 승객들을 짜증나게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이날 이용한 버스 기사는 달랐다. 버스회사와 운전기사가 안전운행 외에도 이처럼 차내 분위기에 정성을 다하는 것은 경제난과 구직난, 물가고 등에 시달리는 서민들에게 잠시나마 위안을 주려는 의도일 것이다. 이웃을 향한 이 같은 관심과 배려가 우리 사회에 더욱 번져 명랑하고 즐거운 공동체가 되길 기대해본다.

우윤숙(대구시 죽전동)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