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중견 오피니언 리더 설문] 이찬수 목사, 한국교회 차세대 리더 1위

열정 담긴 설교로 호평 받아

[한국교회 중견 오피니언 리더 설문] 이찬수 목사, 한국교회 차세대 리더 1위 기사의 사진
한국교회 중견 오피니언 리더들은 이찬수(분당우리교회) 목사를 한국교회 차세대 지도자로 가장 많이 꼽았다. ‘한국교회를 이끌 60세 미만의 차세대 지도자 3명을 추천해 달라’는 질문에 29명이 이 목사를 추천했다. 그는 시사저널의 올해 ‘차세대 리더’ 조사에서도 종교분야 1위를 차지했다.

서울 사랑의교회 부목사 출신인 이 목사는 2002년 5월 교회를 개척했으며, 성도가 2만명이 넘지만 인근 중·고등학교를 빌려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인 이훈삼 성남 주민교회 목사는 “이찬수 목사의 설교를 가끔 듣는데 솔직하고 진지하면서도 복음에 대한 열정이 묻어나더라”면서 “개교회 중심이 아니라 나름대로 한국교회 전체를 바라보며 목회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그의 파격적인 제안들 때문에 쇼맨십이 강하다는 비판도 받는 걸로 안다”면서 “하지만 보여주기 위한 것만은 아니라고 보며 한국교회의 관행을 되돌아보게 한다는 점에서 오히려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2위는 13표를 얻은 이재훈(온누리교회) 목사였다. 공동 3위는 각 12표를 얻은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 유기성(선한목자교회) 목사였다. 이재훈 목사는 고 하용조 목사의 후임으로 한국교회에 ‘맞춤전도’ 열풍을 일으켰다.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후임으로 온화한 성품과 오순절 순복음 야성을 지닌 목회자로 정평이 나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회장에 이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을 맡는 등 한국교회 연합사업에 헌신하고 있다. 유 목사는 베스트셀러 작가로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삶’ ‘내면적 성찰’을 강조하는 영성파 목회자다.

공동 5위(8표)는 정성진(거룩한빛광성교회) 오정현(사랑의교회) 목사, 공동 7위(6표)는 김병삼(만나교회) 소강석(새에덴교회) 목사, 공동 9위(4표)는 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 오정호(대전 새로남교회) 목사였다. 11위는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로 3표를 얻었다. 강준민(미국 새생명비전교회) 김기석(청파교회) 김은호(오륜교회) 박성규(부산 부전교회) 안희환(예수비전교회) 이상화(드림의교회) 이홍정(예장통합 사무총장) 장경동(대전 중문침례교회) 유관재(고양 성광침례교회) 유만석(수원명성교회) 조현삼(광염교회) 한홍(새로운교회) 목사는 각각 2표를 얻었다.

2표 이상 얻은 차세대 지도자 23명 중 연합기관이나 교단 임원 경력이 있는 목회자는 기관목사 신분인 이홍정 목사를 제외하고 4명(17.3%)에 그쳤다. 특히 1∼3위에 오른 이찬수 이재훈 유기성 목사는 교단과 연합기관 경력이 전무했다. 차세대 리더십이 연합기관이나 교단의 직위와 직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한다.

교단별로는 예장합동이 8명으로 가장 많았고 예장통합 기감 기침 기성이 각각 3명이었다. 65%가 기독베스트셀러 작가였으며, 대부분 사회적 나눔과 실천에 힘쓰는 목회자였다. 해외 목회자는 강 목사가 유일했고. 최연소는 안희환(45) 목사였다.

<종교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