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논단-김용희] 아직 수백개의 땅콩이 있다 기사의 사진
이해가 끝없이 세분화되어 있는 현대사회에서도 공분할 일이 있다. 막장드라마를 볼 때다. 막장드라마는 악인을 등장시켜 시청자들의 화를 유발한다. 악인이 악하면 악할수록 더욱 화가 나고 화가 높을수록 시청률도 점점 올라간다.

막장드라마보다 더 기가 막힌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요즘이다. ‘땅콩 리턴’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사건이 그것이다. 그녀는 승무원이 자신에게 땅콩을 봉지째 제공했다는 데 격분해 이륙하려는 비행기를 다시 게이트로 돌아가게 했다.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고 비행기의 이륙은 늦어졌다. 대한항공 측은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승무원이 규정과 절차를 무시했고 그것에 대한 지적은 당연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과문 발표는 국민들의 정서를 더욱 자극했다.

대한항공 측은 이번에는 ‘땅콩 리턴’ 사태가 외부에 유출된 경위를 알아내기 위해 승무원들의 휴대전화 메신저, 카카오톡을 검열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또 관리자급 승무원들에게 외부 언론에서 문의가 올 경우 ‘이번 사태가 해당 사무장의 자질이 부족해 벌어진 일이라고 답하라’고 일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태는 일파만파로 번졌다. 참여연대의 고소로 검찰은 급기야 대한항공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조만간 사실관계가 드러나겠지만 국민들의 화는 더욱 커져가고 있고 공분은 불일 듯 일어나고 있다.

위계적 계급 권력의 ‘갑질’에 국민들은 공공의 분노로 치를 떨었다. 조현아 부사장은 보직에서만 해임됐다. 여론이 더 나빠지자 그제야 부사장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이번 사건은 재벌 스스로가 얼마나 제왕적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있는가 하는 점, 재벌이 재벌 자신들에 대한 국민정서가 어떠한가를 스스로 모르고 있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다. 재벌은 그들에 대한 국민정서를 그토록 모를 만큼 무소불위의 권력 속에 갇혀 있다. 직원의 생사여탈권을 한 손에 쥐고 있다는 무소불위의 권력의식이 어떤 사리분별도 원칙도 없는 맹목(盲目)을 만들어냈다. 비행기 안에서 그 정도면 땅에서는 어떠했겠는가.

네티즌 사이에서 대한항공 비행기 안타기 운동 조짐이 있고 외국에서도 그 운동은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한진그룹에서 경복궁 근처에 짓기로 한 특급호텔 건립 건도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조현아 사태가 한진그룹에 끼친 피해액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그런데 다시 ‘땅콩 리턴’ 그 현장으로 ‘리턴’해 보자. 비행기 안에 최고의 책임자는 부사장이 아니고 기장이다. 비행기 안에서 기장은 배 안에서의 ‘선장’과 같다. 비행기를 타고 있는 부사장은 승객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기장은 이륙하려는 비행기를 돌렸다. 기장에게 원칙을 묻기 전에 비행기 안에서 최고 책임자인 기장이 오너인 부사장이 지시하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무력감에 대하여 생각하게 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비정규직이 가장 많은 나라가 우리나라다. 지속되는 불경기가 우리나라도 일본처럼 디플레이션으로 향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퍼뜨리고 있다. 이러한 요즘에 국민 대부분은 소위 ‘목구멍이 포도청’인 채로 살아가고 있다. 원리와 원칙이 아니라 “까라면 까야” 하는 불합리가 판을 친다. 법치가 아니라 인치가 판을 친다. 불경기가 계속될수록 ‘갑질’의 횡포는 더욱 거세질 것이다.

문제는 대한항공에만 ‘땅콩’이 있는 것이 아니다. 한국에는 수백개, 수천개의 ‘땅콩’이 있다. 수백명, 수천명의 ‘조현아’가 있다. 원리원칙이 아닌 불합리한 횡포가 판을 치고 노동자들이 위계적 폭력에 ‘어쩔 수 없이’ 길들여질 수밖에 없을 때 우리사회는 또다시 ‘세월호 사건’과 같은 끔찍한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 지도층은 원리원칙을 지켜야 한다. 존경받을 수 있도록 스스로 품격을 높여야 한다.

김용희 평택대 교수(소설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