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있는 아침] 겨울편지 기사의 사진
양순열 展(1월 16일까지 포항 포스코갤러리·054-220-0950)
인간의 꿈과 사랑을 화면에 담아내는 양순열 작가는 이번에 어머니를 테마로 삼았다. 오래전부터 관심을 갖고 작업해온 ‘꿈과 사랑-어머니’ 등 회화와 조각을 선보인다. 작가에게 어머니는 늘 애틋하고 각별한 존재다. 어머니의 고개 숙인 모습은 희생을 의미한다. 오뚝이 모습은 자식을 위해 다시 일어서는 존재를 상징한다. 그의 그림은 어릴 적 고향의 개울물처럼 맑고 투명하다. 밝고 경쾌한 색채로 따스한 온기를 전한다.

‘아버지’ 조각 시리즈도 전시된다. 포스코의 철물과 직원들의 안전모를 재료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아버지들의 노동과 삶을 오브제 작업으로 표현했다. 전시에 맞춰 글과 그림책 ‘시간의 숲 공간의 숲이 있었다’를 냈다. 그리고 겨울편지를 썼다. “시간의 숲이 있었고 공간의 숲이 있었다. 그리고 하늘이란 은하수, 내일의 바다가 있었다. 나란 별도 있었다. 나라는 별이 잘 자라도록 어머니 아버지는 영혼을 늘 가꾸신 듯하다.”

이광형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