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한국교회 10대 뉴스] 교계, 동성애 입법 저지 운동

서울시민인권헌장·군 동성애 허용 법안, 기도·피켓시위 등 한목소리로 막아

[2014 한국교회 10대 뉴스] 교계, 동성애 입법 저지 운동 기사의 사진
교계 단체들이 지난달 17일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서울시민인권헌장의 동성애 합법화 조항 반대 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국민일보DB
올해 한국교회는 세월호 유족의 눈물을 닦아주고 이단과 싸우면서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려고 노력했다. 일부 교단의 통합 선언은 교회연합에 대한 희망을 엿보게 했고, 해외 무장 세력들의 기독교 박해는 우리의 기도가 절실함을 일깨웠다. 국민일보가 뽑은 ‘2014년 국내외 기독교 10대 뉴스’를 5일간 소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해 온 ‘서울시민인권헌장’이 지난달 말 사실상 폐기됐다. 인권헌장이 동성애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서울판 차별금지법’이 될 수 있다며 교계와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교계와 시민단체는 헌장 폐기를 위해 실상을 알리는 신문광고를 여러 차례 냈다. 또 1000∼3000명 규모의 헌장반대 국민대회를 서울역과 서울시청 앞에서 3차례 개최했다. 많은 교회와 성도들도 기도와 함께 항의전화, 게시판 글쓰기. 피켓시위, 기자회견, 국민대회 등에 동참해 한목소리를 냈다.

교계와 시민단체는 군 동성애 허용 법안도 저지했다. 지난 3월 군대 내 동성간 성행위나 추행 처벌 조항인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를 골자로 하는 군형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 10명에 의해 발의됐다. 그러나 입법예고 기간에 국회입법예고 사이트에 약 7만4000여건의 반대 의견이 접수됐다. 결국 안건은 국회에 상정되지 못했다.

교계와 시민단체는 지난 6월 동성애자 등 성소수자의 권리를 주장하며 서울과 대구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 반대 투쟁에 나섰다. 서울 신촌퀴어문화축제 반대행사에 7000여명이, 대구에는 1000여명이 참석해 ‘맞불집회’를 가졌다.

10월에는 동성애를 조장하는 법안이라며 교계와 사회단체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던 ‘인권교육지원법안’이 철회됐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45명 의원의 서명을 받아 발의한 이 법안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입법화를 추진한 법안이다.

17대 국회에서는 정부입법으로, 18대에서는 의원입법으로 추진했었다. 법안이 발의된 이후 교계와 시민단체는 즉각 반대에 나섰다. 이들은 “인권위가 그동안 국가보안법 폐지 권고, 양심적 병역거부 찬성 등을 주장하는 등 좌편향을 보인데다 동성결혼합법화 활동 등 인권이라는 미명하에 온갖 망국적 권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이들 교계와 시민단체의 강력한 항의에 유 의원이 한발 물러섰다. 입법예고 기간에 약 1만2400여건의 반대의견이 접수됐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