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 뉴스] (1) 안전불감·탐욕·무능… 끝나지 않은 세월호 참사 기사의 사진
지난 4월 16일 단원고 학생 등 476명을 태우고 제주도를 향해 가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 172명이 구조됐고 295명이 목숨을 잃었다. 9명은 사고 260일이 지난 31일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사고부터 수습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의 적나라한 민낯이 드러났다. 안전보다 경제적 효용을 앞세운 정부의 규제개혁이 20년 된 낡은 여객선을 바다에 띄웠고, 중량을 초과해 화물을 싣는 것을 ‘관행’으로 여기는 탐욕이 가세했다. 본연의 임무를 다하지 못한 진도해상교통센터(VTS)와 ‘해상 수색구조 매뉴얼’조차 준수하지 않은 해양경찰은 피해를 키웠다. 정부의 허술한 보고는 “전원 구조”라는 오보를 낳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나흘이 지나서야 탑승객 수를 476명으로 확정됐다. 시민들은 분노하며 거리로 나왔다. 혼란을 틈타 유언비어를 퍼뜨린 134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참사는 다양한 고민과 숙제를 남겼다. 박근혜 대통령은 27개 후속 조치 과제를 내놨다. 해경은 61년의 역사를 끝으로 사라지고 지난달 19일 국민안전처가 출범했다. 세월호 특별법은 참사 205일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