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 이후 고등학교 곳곳에 합격자를 알리는 펼침막이 붙어 있다. 매년 그렇듯 펼침막에는 유독 서울대의 글자가 가장 크고 연고대는 그 절반 정도이다. 그것도 의대 등이 아니면 모 대학 몇 명 외로 적히는 사례가 많다. 펼침막에는 서울대를 시작으로 대학들을 줄 세워 적고 있다. 학생들이 추운 겨울에 보충수업과 자율학습으로 등교하는 학교 정문에 대학 합격자 펼침막을 내건 이유가 자랑스러운 선배들을 본받자는 취지일까. 결코 아닐 것이다. 이른바 명문대에 몇 명을 입학시킨 고교임을 드러내는 반교육적인 행태일 뿐이다.

공부 잘하는 능력은 우리가 가진 여러 재능 중 하나다. 그러나 그 능력 하나로 모든 것이 결정돼서는 안 된다. 교육은 능력자를 가려내는 과정이 아니다.

‘땅콩 회항’ 사건은 일부 재벌 3세의 그릇된 행위만은 아니다. 일부 능력으로 사람을 대하는 그릇된 풍조는 제2의 땅콩 회항이나 갑질이 언제든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게 한다. 모든 사람은 나름의 재능과 잠재력을 가진 고귀한 존재라는 점을 인식하고 바라봐야 한다.

김종신(경남 진주시 하대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