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100㎏ 몸집 女교사의 주먹질에도  울지 않고, 무릎 꿇는 4살 아이들 기사의 사진
인천 소재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폭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14일 보육교사가 오른팔을 크게 휘두르며 네 살배기 여아를 때리는 CCTV 영상이 인터넷에 오르내리자 네티즌들이 공분하고 있다. CCTV 영상 캡처
[친절한 쿡기자] 인천 송도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폭행 파문이 인터넷을 강타하고 있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낸다는 다른 엄마의 고발글에 이어 어린이집을 정상 운영하겠다는 원장의 메시지가 잇따라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14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해당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고 있다는 A씨의 고발글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A씨는 “피해 아이가 폭행을 당하는 순간 아이들이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슬금슬금 옆으로 모여 무릎을 꿇었다”면서 “이런 정황으로 볼 때 문제 교사의 폭행은 반복됐던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또 아이들이 가해 교사를 ‘괴물 선생님’으로 불렀으며 ‘100㎏ 가까이 되는 덩치에 몸무게를 실어 폭력을 행사했다’고 적었습니다. 아울러 “아이 말에 의하면 선생이 ‘너희 아빠 보다 내가 힘이 세다’면서 말을 못하게 했다네요”라고 쓰기도 했습니다.

A씨의 고발은 가해교사 양모(33·여)씨의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경찰조사에 따르면 양씨는 피해 아동인 B양(4)이 김치를 먹지 않자 폭행했다고 합니다. 양씨가 오른 주먹을 힘껏 휘두르며 B양을 퍽 치는데도 다른 아이들은 무릎을 꿇은 채 가만히 앉아 있습니다. CCTV에는 양씨가 오른손을 풀스윙하듯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B양은 두 다리가 하늘에 뜰 정도로 나가 떨어졌는데도 울지 않습니다. 양씨는 폭행에 이골이 난 듯 놀라지도 않네요. 이쯤되면 보육교사의 폭행이 일상적이라고 봐야하지 않느냐는 겁니다.

그런데 해당 어린이집 원장의 문자 메시지가 일을 더 키웠습니다. 원장은 전날 밤 관련 보도가 나가자 “밤늦게 문자 드려 죄송합니다. 저희 운영은 정상적으로 하오니 보내주시면 성실히 돌보겠습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인터넷에는 원장의 문자를 캡처한 사진도 올랐네요.

네티즌들은 “아이들이 겁먹고 구석에 무릎을 꿇고 있는 걸 보니 내 마음이 다 찢어지네요” “저렇게 때리는데도 누구하나 이상하게 여기지 않는 걸 보니 폭행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나봅니다”라는 댓글을 잇따라 달았습니다.

심지어 분노한 일부 네티즌은 양씨의 ‘신상털기’에 한창입니다. 실제로 양씨의 실명과 얼굴, 어린이집 이름 등이 인터넷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잇단 ‘갑질’ 논란에 피곤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다니 착잡합니다.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쿡기자의 가슴도 터질 것 같네요. 아이를 때린 교사에게도 분통이 터지지만 이런 심각한 문제에도 아이들을 그냥 계속 보내라는 원장에게도 화가 납니다. 무엇보다 저런 폭력에 익숙해진 아이들을 보고 있자니 눈물까지 날 지경이네요.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