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7년 만에 AI… 안성서도 의심신고 기사의 사진
부산시 강서구 대저동 조류사육 농가에서 폐사한 기러기와 닭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체가 검출된 가운데 14일 방역당국이 도로에서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강서구의 조류사육 농가에서 폐사한 기러기와 닭 등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H5형 항체가 검출됐다. 부산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2008년 이후 7년 만이다. 이에 따라 소규모 가금류 농장이 산재한 기장군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부산시는 14일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강서구의 조류사육 농가에서 폐사한 조류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검사 의뢰한 결과 AI H5형 항체가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는 기러기 400마리, 닭 100마리, 비둘기 50마리, 오리 30마리 등 580마리를 모두 살처분했다. 강서구 대저2동에서 기러기·오리·닭 등 880여 마리를 사육하는 이 농장에서는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약 300여 마리가 폐사했다.

부산시와 기장군은 매일 직원들이 닭과 오리를 키우는 26개 농가를 돌며 예찰활동과 소독을 하기로 했다. 농가에도 살균제를 나눠줘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도록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당 농장의 방역대에 포함되는 모든 사육 가금류에 대한 이동제한을 실시했다”며 “전체 사육농가에 대한 전화예찰과 발생원인 규명 및 추가 확산방지를 위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와 돼지 구제역이 발생한 ‘축산도시’ 경기도 안성에서도 AI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안성시는14일 미양면 고지리 오리농장에서 사육 중인 일부 오리가 AI 의심증세를 보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시는 해당 농장 입구에 통제소를 설치하고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공무원 등 40여명을 동원해 오리 7000마리를 매몰처분했다.

부산=이영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