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겨울철 치아 건강 지키려면 기사의 사진
춥고 건조한 날씨와 잦은 음주 탓인지 치아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연초부터 이가 시리고 아프다며 치과를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겨울철 치아 건강을 위해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밤늦게까지 술자리를 가진 후 양치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잠자리에 드는 행위입니다. 그러면 우리 몸속의 면역세포가 구강 내 세균을 이기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 잇몸 염증과 치조골 소실로 이어질 우려가 높아집니다. 튼튼한 잇몸과 치아를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다면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귀가한 날엔 반드시 잠들기 전 양치를 꼼꼼히 하는 습관을 길들여야 합니다.

추위를 이긴다며 겨울철에 즐겨 찾게 되는 뜨거운 탕이나 찌개 종류를 먹을 때도 마찬가집니다. 특히 육류가 들어간 음식물은 기름기가 치아 표면에 잘 달라붙기 때문에 칫솔질을 조금이라도 소홀히 하면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할 수가 없습니다.

뜨거운 국물일수록 짠맛을 느끼기가 어렵다는 점도 주의가 필요한 대목입니다. 필요 이상 나트륨(소금)을 많이 섭취해 잇몸 건강뿐 아니라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을 촉진, 신체 건강까지 해칠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막기 위해선 무엇이든 음식물을 먹었을 땐 바로 양치를 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박태용 부평포샤르치과 원장은 “물론 칫솔질을 할 때도 무리하게 힘주지 말고 잇몸에서 치아 쪽으로 회전하듯 부드럽게 여러 번 반복해서 쓸어내듯 닦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 이기수 의학전문기자의 건강쪽지 전체 목록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