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권고한 사실이 알려지자 영화계가 집단 반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와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여성영화인모임 등 12개 영화단체는 26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 위원장 사퇴 권고가 ‘다이빙벨’을 상영한 것에 대한 보복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사퇴 종용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제19회 BIFF 당시 새누리당 소속의 서병수 부산시장이 세월호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이 “정치적 중립성을 해치는 작품”이라며 상영 취소를 요청했으나 BIFF는 예정대로 상영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BIFF 조직위 감사를 벌였으며, 최근 부산시 고위관계자가 초청작 선정 관련 규정 위반 등 19개 지적사항을 이 위원장에게 전달하며 우회적으로 사퇴를 요구했다.

영화단체는 성명에서 “프로그래머의 작품 선정 권한을 보장하는 것은 영화제가 존립하는 가장 중요한 근거”라며 “표현의 자유를 해치고 영화제를 검열하려는 숨은 의도는 결국 영화제의 독립성을 해치고 19년을 이어온 BIFF의 정체성과 존립마저 흔들고 있다”고 말했다.

BIFF 측도 부산시를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BIFF 측은 프로그램 선정 절차가 미비하다는 지적에 대해 “영화제 초청 상영작은 특정 시기에 접수해 일괄 심사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그래머의 영화관과 안목에 따른 주관적 판단이 먼저이며 이는 존중해야 할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1996년 영화제 출범 당시 수석프로그래머였던 이 위원장은 부집행위원장, 공동집행위원장을 거쳐 2010년 집행위원장이 됐으며, 2013년 총회에서 연임됐다. 공식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이광형 선임기자 gh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