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보호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지켜내기 위한 경찰의 기본 책무이다. 경찰청은 창경 70주년이 되는 올해를 ‘피해자 보호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피해자 보호정책을 전담하는 ‘피해자 보호담당관’을 신설하는 등 시스템을 재정립할 예정이다. 경남경찰은 지난해부터 ‘조폭’ 피해자를 대상으로 담당 형사의 1차 면담과 2차 설문조사를 통해 보복범죄를 차단하고, 피해자와 형사 간 일대일 핫라인을 구축해 보복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실종아동의 조기 발견과 실종 예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스마트폰을 활용한 ‘스마트 실종경보 시스템’을 도입한다. 현행 유괴·실종경보(앰버경보, Amber Alert)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실종 발생시 전광판 현출의 즉시성, 접근성 부족과 과거 2G폰 시절의 실종 위치와 무관한 다른 지역에 대량으로 일괄 전송되는 점을 보완해 실종아동 조기발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와 국민 의 안전한 삶을 지키는 것은 경찰 힘만으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112 신고 등 범죄와 안전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신고가 절실하다.

윤창수(경남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