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직업상 술·담배 끊기 어려워…

건강 상실·사고 등 원인… 신앙 의지로 결단 내려야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직업상 술·담배 끊기 어려워… 기사의 사진
Q : 자세한 직분은 밝힐 수 없지만 저는 중형교회를 섬기는 중직자입니다.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탓으로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합니다. 문제는 술을 마셔야 할 때가 많습니다. 담배도 피웁니다. 주일예배에 가기 전 이를 닦고, 가글을 하고, 향수를 뿌리지만 괴롭고 부담스럽습니다. 술 담배는 죄가 되는지요?

A : 여러 차례 본 상담글을 통해 술 담배 문제를 다뤘지만 때마침 새해 들어 금연열풍이 불고 있어 한 번 더 이 문제를 짚도록 하겠습니다.

술이나 담배는 인격도 정신도 아닌 물질입니다. 물질인 탓으로 독성이나 유해성분이 있고 중독성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죄 자체는 아닙니다. 죄를 짓는 것은 사람이지 물질이 아닙니다. 물질은 그 활용도에 따라 독이 되기도 하고 약이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기가 되기도 하고 흉기가 되기도 합니다.

술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술은 종류에 따라 알코올 도수가 다르다고 합니다. 도수 높은 술일수록 취기가 높아지고 중독성이 강해 독이 된다고 합니다. 의약용 알코올은 질병을 치료하지만 술 속에 함유된 알코올은 정상적 사고와 행동을 파괴하는 성분이 있어 인격과 삶을 뒤집어 버립니다. 노아의 벌거벗은 이상행동도 술 때문이었고, 삼손의 비극도 술 때문이었습니다. “포도주를 약으로 쓰라”는 구절을 애주가들은 명구라며 내세웁니다만 그것은 의약품이 귀한 시절 약용으로 쓰라는 뜻이지 마시고 취해도 좋다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대부분의 운전사고 원인도 음주 때문이고 자아통제나 조절이 흐트러지는 것도 술 때문입니다. 바울은 술 취함은 방탕의 원인을 제공한다며 금주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저런 구실을 내세워 마시는 것보다는 마시지 않을 이유를 찾아 금주하는 편이 현명한 결단입니다.

담배의 경우는 어떻습니까? 술 못지않게 중독성이 강합니다. 휴대가 간편한데다 중독성이 강해 피우기는 쉽고 끊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리고 건강에 결정적 해를 끼칩니다. 폐암, 간암의 원인이 되는가하면 간접흡연이 미치는 영향도 심각하다고 합니다. 금연보조제로 통용되는 전자담배도 암 발생률이 15배라고 합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먹고 마시는 것은 유익한 것들이라야 합니다. 건강에 해로운 것을 돈 주고 사먹을 필요가 있겠습니까? 술이나 담배는 건덕에도 건강에도 유익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가글을 하고 향수를 뿌리면서까지 자신의 행위를 감춰야 하는 행위를 되풀이해야 합니까?

인생도 신앙도 결단에 의해 성패가 결정됩니다. 무익한 행동은 버리십시오. 꼭 필요한 일, 좋은 일, 해야 될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전체 목록 보기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십시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