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이 키운 신인 디지털 싱글 내고 본격 활동

트레이닝부터 앨범까지 직접 가수 제작자로 나서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이 키운 신인  디지털 싱글 내고 본격 활동 기사의 사진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사진)이 신인 가수 제작자로 나섰다. 소속사 도로시컴퍼니는 신승훈이 ‘네오아티스트(Neo-Artist)’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네오아티스트는 탁월한 음악적 능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차세대 스타 아티스트를 의미하며, 신승훈의 신인 프로젝트를 총칭한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신승훈은 2년여 전부터 트레이닝센터를 비공개로 운영해 왔다. 그가 선택한 가수 지망생들은 이곳에서 국내 최고의 보컬 트레이너와 엔지니어들에게 훈련을 받았다. MBC ‘위대한 탄생’과 Mnet ‘보이스코리아’를 통해 코칭 능력을 발휘한 신승훈도 직접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음악성을 갖춘 신인 발굴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2018년까지 총 4개 팀을 가요계에 안착시키는 게 신승훈의 목표다. 신인 아티스트 중 한 팀이 금명간 디지털 싱글 앨범을 공개할 예정이다. 도로시컴퍼니는 “네오아티스트 프로젝트를 통해 첫 번째로 선보일 신인의 싱글 앨범을 신승훈이 직접 프로듀싱했는데, 내외부로부터 모니터링 반응이 좋아 이달 첫 주로 발매일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