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풀·꽃·나무 친해지기

[풀·꽃·나무 친해지기] (6) 봄의 전령사 복수초

[풀·꽃·나무 친해지기] (6) 봄의 전령사 복수초 기사의 사진
복수초. 필자 제공
추위로 움츠려진 몸과 마음이 아직 풀리지 않은 입춘 전후에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하는 전령사로는 복수초가 꼽힌다. 복수초는 1월 말 제주도에서부터 피기 시작해 2월 남부지방, 3월엔 중부지방으로 올라온다. 복수초는 왜 대부분 풀과 나무들이 아직 새잎도 내지 않는 추운 때를 택해 꽃을 피우는 걸까? 어떻게 눈 속에서도 얼어 죽지 않고, 가루받이는 또 누가 해주는 걸까?

복수초는 학명에 시베리아 아무르강 유역을 뜻하는 아무렌시스(amurensis)가 종명으로 들어 있는 데서 알 수 있듯이 춥고 봄·여름이 매우 짧은 한대지방이 고향인 식물이다. 북방계의 키 작은 풀인 복수초는 다른 식물들이 겨울잠에서 채 깨어나기 전 얼른 꽃을 피우고 열매 맺은 뒤 다른 나무나 풀들이 넓은 잎을 키워갈 때면 지상부를 말려 없애고 휴식으로 들어가는 별난 생존전략을 갖고 있다.

복수초의 뿌리에는 물을 흡수하면 가수분해를 일으켜 열을 내는 성분이 들어 있어 언 땅과 잔설이 녹기 시작하면 뿌리와 줄기에서 열을 발생시켜 주변의 땅과 눈을 녹인다. 또 해가 뜨면 꽃봉오리를 벌리고 해가 질 땐 봉오리를 닫는 노란 꽃잎은 마치 위성안테나처럼 가장자리가 안쪽으로 오므려져 있고 표면은 반질거려 태양열을 가운데로 모을 수 있도록 구조가 진화되어 있다. 눈 속에서도 매개곤충을 불러들일 수 있는 비결이 여기에 숨어 있다.

복수초 가루받이곤충은 성충으로 겨울을 나는 무당벌레나 파리인데 이들은 바깥보다 4∼5도 따뜻한 꽃 속에서 꿀과 꽃밥을 먹으며 느긋하게 논다. 때론 해가 지도록 놀다가 닫힌 꽃에서 따뜻하게 밤을 보내고 다음 날 다른 꽃을 찾아가 가루받이를 시킨다. 복수초는 가장 먼저 찬란하고 영롱한 꽃으로 봄소식을 전하는 전령사이기도 하지만 그 독특한 생태적 특성으로도 관심과 사랑을 받을 만한 식물이다.

최영선(자연환경조사연구소 이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