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기업가치가 10억 달러(1조1052억원)를 넘는 ‘1조원 클럽’에 진입한 신생기업이 73곳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는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과 모바일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 2개 기업이 포함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5년 2월 기준으로 1조원 클럽에 새로 가입한 신생기업이 73곳에 달하는 등 최근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닷컴 열풍’이 불었던 2000년에도 1조원 클럽 신생기업이 35개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며 특히 기업가치가 100억 달러(11조5200억 원)를 넘는 기업이 8개나 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WSJ는 이들 신생기업이 과거와 달리 서두르지 않고 착실하게 자금을 모으고 기업공개를 준비하는 등 내실 있는 영업으로 시행착오를 줄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마트폰 확산으로 인한 새로운 시장의 확대도 신생기업 중흥에 한몫했다고 평가했다.

신생 1조원 클럽 가운데 1위를 차지한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는 460억 달러로 평가됐다.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각국에서 성업 중인 유사택시 우버가 412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의 쿠팡은 20억 달러, 옐로모바일은 10억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각각 32위와 53위에 올랐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