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장 사순절 순례기도회 “분단 고통 이산가족 위로”… 광주무진교회서 개최 “올해는 분단 빗장 열자”

기장 사순절 순례기도회  “분단 고통 이산가족 위로”… 광주무진교회서 개최 “올해는 분단 빗장 열자” 기사의 사진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평화통일위원장 정상시 목사가 9일 광주무진교회에서 열린 ‘해방 70주년, 분단 70년 사순절 평화통일 순례기도회’ 제3주차 기도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기장 총회 제공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총회 평화통일위원회는 9일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광주무진교회에서 ‘해방 70주년, 분단 70년 사순절 평화통일 순례기도회’ 제3주차 기도회를 개최했다. 기도제목은 ‘이산가족을 비롯해 분단으로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한 기도’였다.

기도회는 전남노회 교회와사회위원회 위원 김종수 목사와 250여명의 참석자들이 함께 기도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김 목사가 “올해로 분단된 지 일흔 해가 됐다. 자비하신 하나님께서 한반도를 불쌍히 여겨주시고 분단의 아픔을 넘어 통일을 허락해 달라”고 말하자 참석자들은 “올해는 분단의 빗장을 열어 민간교류가 활성화되게 하시고 남과 북이 상생의 길을 열어가는 축복을 내려 주소서”라고 답했다.

대표기도를 맡은 광주남노회 부노회장 정판식 장로는 “해방 70주년, 분단 70년의 시간이 지나도록 민족의 아픔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 아픔을 치유하고 우리가 그토록 염원하는 민족통일의 그날을 하루속히 맞이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목 놓아 기도했다.

기장 총회 평화통일위원장 정상시 목사는 ‘우시는 하나님’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정 목사는 “하나님은 거인족 네피림의 무법질주로 창조질서의 평화가 깨지는 현실을 보시며 탄식하셨다”며 “지난 70년간 평화보다 분단과 분열로 자신의 기득권을 유지한 이 시대의 거인족의 정체를 분명히 분별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님은 우리를 이 시대의 노아로 부르고 생명과 평화의 방주를 만들라고 분부하신다”며 “하나님께서 부르신다는 믿음으로 70년 동안 슬픔 속에서 지낸 이산가족과 이웃들을 위로하고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가꾸어 나가자”고 말했다.

설교 후 김 목사는 북녘의 동포와 통일을 위한 기도를 또 한 번 드렸다. 그는 “저희가 복음의 씨앗을 널리 퍼뜨리는 결단을 하게 하시고 한마음으로 북녘의 동포를 위하여 기도하게 하소서”라며 “분단으로 고통당하는 이들을 기억하시고 주님의 정의로 분단을 조장하는 악의 세력을 심판하고 평화를 이루어 달라”고 간구했다.

진삼열 기자 samu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