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드’ 배치  中, 공개적 반대… “중국의 관심·우려 중시를” 방한 류젠차오 강한 압박 기사의 사진
류젠차오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16일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중 차관보 협의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의 모두발언을 들으며 안경을 만지고 있다(왼쪽 사진).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인천공항=곽경근 선임기자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한·미가 타당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며 “(사드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중시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류 부장조리는 16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업무 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중 차관보 협의에서 “사드 문제에 관해 솔직하고 자유로운 대화를 나눴다. 중국 입장을 한국에 알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차관보는 “중국은 중국 입장을 설명했고 우리는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으며, 협의에 배석한 외교부 관계자 또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요청도, 협의도, 결정된 바도 없다는 기본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류 부장조리는 또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의 한국 가입과 관련, “AIIB 추진 현황을 설명했고, 한국이 AIIB 창설 멤버가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며 “한국 측은 ‘가입에 따른 경제적 실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답변했다”고 했다.

류 부장조리는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면담하는 자리에서도 사드에 대한 우려를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그는 “중·한 양국은 동북아의 평화안정과 관련된 공동의 이익이 있다”며 “중국은 한국과 함께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최근 사드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가 이틀 일정으로 방한했다. 러셀 차관보는 방한 첫날 테러 공격으로 수술을 받고 퇴원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위문한 뒤 이튿날인 17일 조태용 외교부 1차관과 이 차관보를 만날 예정이다. 중국 측이 사드와 AIIB에 대해 한층 강경한 입장을 보임에 따라 러셀 차관보가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러셀 차관보는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에서 여러 차례 회의를 갖고 한·미동맹과 관련한 광범위한 이슈를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