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충북도의 7개 자치단체가 답보상태에 빠진 ‘제천∼삼척 간 동서고속도로’의 조기 착공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에 소속된 7개 지자체 시장·군수와 염동렬(태백·영월·평창·정선)·이이재(동해·삼척) 국회의원은 17일 지역발전위원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구간 중 현재까지 착공되지 않은 제천∼삼척 구간의 조기 착공을 건의했다.

이들은 건의서를 통해 “미착공된 제천∼삼척 구간에는 쇠퇴지역과 낙후도시가 집중돼 있다”면서 “이들 지자체가 낙후도시에서 벗어나고 국토균형발전을 이루려면 고속도로가 조기 착공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원도 동해·태백·삼척·영월·정선과 충북 제천·단양 등 7개 시·군으로 구성된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는 지난 1월 발족했다. 김연식 협의회장(태백시장)은 “수도권과 충북 내륙권, 강원 남부권을 잇고, 서해안과 동해안을 연결하게 되는 이 도로는 물류·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평택과 강원도 삼척을 연결하는 동서 6축 고속도로는 2000년 공사에 착수, 2008년 서평택IC∼충북 음성구간(57.9㎞)이 먼저 개통된데 이어 2013년 8월 음성∼충북 충주구간(45.4㎞)이 완료됐다. 오는 6월에는 충주∼제천구간(23.9㎞)이 개통될 예정이다. 그러나 제천∼삼척구간(123.2㎞)은 사업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수립되지 못한 채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이 구간의 고속도로 건설에 4조5214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7개 시·군은 범시·군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시·군별로 1만명 이상씩 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등 조기 착공을 위해 힘을 모을 방침이다. 강원도 시·군의장협의회와 태백·동해·제천시의회, 태백상공회의소, 삼척시번영회, 동해시경제인연합회 등 기관·단체들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중앙부처에 건의서를 발송하고 조기건설을 건의해 왔다.

태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