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原電 우리에게 무엇인가-인터뷰] 마빈 퍼텔 美 원자력협회 최고경영자 “효과적 원전 규제는 필수” 기사의 사진
마빈 퍼텔 NEI 최고경영자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NEI 본사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중은 강력한 규제가 이뤄질 때 원전이 안전하게 운영되는 것으로 인식한다”며 규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올해로 설립 40주년을 맞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는 미국 전역에 있는 104기 원전에 대한 관리 감독을 담당한다. 9·11테러와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원전 심사 규제도 까다로워졌다. 미 원자력협회(NEI)는 규제를 받는 대상 기관이지만 원전 운영 주체로서의 책임감을 강조하고 있다. 원전 운영사와 설계·엔지니어링 회사, 핵연료 공급사 등 17개국 350여개 기관이 회원사다. 이들 두 기관은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원전 운영에 있어 규제는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NRC는 규제에 있어서도 개방성 등 공공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고려한다고 밝힌 반면, NEI는 규제기관은 공공 수용성보다 안전에 대한 심사 그 자체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전 세계적으로 효과적인 원전 규제는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NEI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는 마빈 퍼텔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NEI 본사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규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규제를 받는 기관이기 때문에 규제를 기피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정반대의 대답을 내놨다. 대중은 강력한 규제가 이뤄질 때 원전이 안전하게 운영되는 것으로 인식한다는 것이다. 퍼텔 CEO는 “모든 규제는 안전에 초점을 맞춰 이뤄져야 하고, 그 규제로 인해 공공 안전을 높일 수 있는 상당한 이익을 가져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규제기관이 직접 공공 수용성을 고려한 규제를 할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규제기관의 역할은 원전 운영기관이 안전하게 운영되는지 확인하는 것”이라며 “그 원전이 왜 안전한지를 설명할 수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공공 수용성은 안전 운영 심사에 대한 결과가 공개되면 저절로 높아진다는 것이다.

국내 월성 1호기 재가동 결정을 두고 사회적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것에 대해 묻자 “대중들과의 충분한 소통이 해답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미국의 경우 원전 운영주체들이 해당 지역 시장이나 언론, 주민들을 초청하는 행사를 종종 마련한다고 했다.

퍼텔 CEO는 원전의 가장 큰 장점에 대해 “매일, 그리고 24시간 가동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경쟁력 있는 에너지”라고 말했다. 최근 세계 각국이 대체에너지를 활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신재생 에너지의 경우 투입 자본은 원자력 에너지에 비해 저렴하지만 원자력처럼 하루 종일 운전할 수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원자력만큼 경쟁력 있는 에너지는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NEI는 원전 이익만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안전 운전을 위한 책임도 강조하고 있다. 퍼텔 CEO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에는 설계 안전성과 운전 안전성을 동시에 높이기 위한 방안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전원이 끊겼을 때 휴대용 장비로 긴급 복구토록 하고 홍수가 나지 않는 멤피스와 피닉스 지역에 원전을 만들어 24시간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원전 폐쇄 결정부터 사고 대처까지 원전을 운영하는 전문가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며 “운영에 있어 안전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식이나 훈련도 중요하지만, 전문가들이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워싱턴=글·사진 김유나 기자

▶ 原電 우리에게 무엇인가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