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독도위원회’ 발족  영토주권 정책 제언·세계 홍보 지원 기사의 사진
김관용 경북도지사(왼쪽)가 24일 독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된 세종대 교양학부 호사카 유지 교수와 악수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24일 도청회의실에서 독도 정책의 브레인 역할을 하는 ‘독도위원회’를 발족하고 정재정 위원장(서울시립대 교수)을 포함한 13명의 위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위원들은 국제법·국제정치·역사·지리·해양·생물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벤저민 휴스 서울대 교수,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김영수 영남대 교수 등 수도권과 대구·경북지역 전문가들이 50대 50으로 참여한다. 위원회는 독도 영토주권 정책을 제언하고 세계 홍보를 지원한다.

연 2회 정례회를 하고 현안이 있을 때 회의를 열어 의견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어서 독도와 관련한 우리 주장을 국제사회에 합리적으로 전달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 위원장은 “독도와 관련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팀플레이가 중요한 만큼 경북도의 선도적 독도정책을 제안할 것”이라며 “국제여론 조성과 국제공조 강화 등 글로벌 전선을 구축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날 독도를 둘러싼 경북도의 역할과 우리 땅 독도의 국제사회 홍보 확산을 위한 전략회의·토론회도 열었다.

최철영 대구대 교수는 “독도가 우리 국토의 일부로서 다른 권역과 균형 발전할 수 있도록 ‘울릉·독도권역 지원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학계가 인정하는 독도위원회 위원들이 실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경북도에 맞는 현실적인 독도정책 로드맵을 구상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