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국가정보국장 “北, 이동식 ICBM 배치 수순”

美 본토까지 직접 타격 가능

북한이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의 배치 수순에 돌입했다는 미국 정보 당국의 공식 평가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 소식통에 따르면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은 지난 25일 개최된 하원 세출위원회 국방분과위에 제출한 서면증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미국에 직접적 위협이 될 능력이 있는 장거리 핵탑재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면서 두 차례에 걸쳐 KN-08을 선보였다”며 “우리는 북한이 아직 발사실험을 하지 않았지만 이미 KN-08의 배치를 위한 초기 수순을 밟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북한의 KN-08 개발수준과 배치 가능성을 둘러싸고 다양한 관측과 견해들이 제시됐지만 미국 정보 당국의 공식적인 평가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북한이 2012년 김일성 생일과 2013년 정전협정 기념 열병식 때 선보인 KN-08은 최대 사거리가 1만2000㎞에 달해 미국 본토도 사정권에 들어간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재래식 전력의 약화로 미사일과 대량파괴무기(WMD) 능력, 특히 핵무기 제조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배병우 특파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