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위 에너지 전략(All of the above energy strategy).’

버락 오바마 미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석유 에너지를 대체할 자원을 찾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되지만 동시에 원자력 산업을 강조하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미국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20%를 차지하는 원자력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원자력은 탄소 없는 에너지원의 하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미국은 세계 최대 원전을 보유하고 있지만 TMI 사고 이후 신규 원전 건립이 중단된 상태다. 그러다 최근 신규 원전을 지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NRC의 신규 원전 허가도 속도를 내고 있다. 2012년에는 34년 만에 처음으로 신규 원전 허가가 나기도 했다.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의 설비용량은 106GW로 연간 8.9㎿h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지만 전력 소비 증가에 따라 2020년까지 24GW 용량의 신규 발전소 건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전력연구소(EPRI)는 2020년까지 24GW, 2030년까지 64GW 규모의 신규 원전을 건설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해 미국 전역에 불어 닥친 30년 만의 강추위로 천연가스나 오일 플랜트가 연료공급 장치 이상으로 가동이 중단됐으나 원전은 24시간 이상 없이 가동됐다는 점도 안정적 에너지 공급원으로 다시 주목받는 이유다.

원전 사업자에 대한 부담도 점차 줄여나가는 방식으로 정책이 변화되고 있다. 2005년 개정된 에너지법은 신규 원전에 대한 세액 공제도 가능토록 하고 있다.

김유나 기자

▶ 原電 우리에게 무엇인가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