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 첫날 청테이프 붙이고 달린 호남 KTX… 워셔액 주입구 덮개 풀려  테이프로 고정한 채 운행 기사의 사진
개통 첫날 워셔액 주입구 잠금장치가 고장난 채로 운행된 호남선 KTX 515호 열차가 광주송정역에 정차해 있다. 파손 부위에 청테이프를 붙여 고정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 광주일보 제공
호남선 KTX가 개통 첫날부터 차량 장비가 파손돼 지연 운행하고 청테이프로 파손 부위를 임시 고정한 채 운행한 사실이 드러나 망신살이 뻗쳤다.

3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2일 낮 12시5분쯤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광주송정역으로 향하던 호남선 KTX 515호 열차가 첫 정차 역인 광명역에 도착했을 때 역무원이 열차에 이상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차량 맨 앞쪽 외부 측면에 있는 워셔액 주입구 잠금장치의 고정 너트가 풀려 덮개가 열차 역방향으로 젖혀져 있었다.

장비가 없어 정비하지 못했고 이 열차는 정차한 지 7분 만에 광명역을 그대로 출발, 운행을 재개했지만 최고 시속 300㎞의 제 속도를 내지 못했다. 코레일은 오송역에 상주하고 있는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 직원이 정비하기로 했으나 선로를 못 찾아 고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열차는 익산역에 정차한 뒤 주입구 덮개를 청테이프로 다시 고정하고 출발했으나 청테이프가 운행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나갔다. 이에 정읍역에서 청테이프를 재고정하는 조치를 취한 뒤 운행을 계속했다. 열차는 광주송정역에 예정보다 17분 늦은 오후 2시15분에 도착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경미한 고장이라고 판단해 응급조치를 한 뒤 운행을 했으며 워셔액 주입구가 열려도 안에 1차 덮개가 있어서 안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전=정재학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